신황등교회

담임목사 칼럼

  • HOME > 신황등말씀 > 담임목사 칼럼
게시판
제목 20230514-심리적 자본을 늘리십시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3-05-14

  광운대학교 심리상담대학원에서 상담학을 가르치시는 권경인 교수님의 책, “관계의 힘을 키우는 부모의 심리수업은요, 부모로 살면서 궁금한 것들과 자녀들의 이해할 수 없는 행동에 대하여 많은 대답을 주고 있어요. 여러분이 만약 아이를 데리고 놀이터에 갔는데요, 아이가 다른 아이들과 잘 어울리질 못해요. 혼자 구석에 쭈그리고 앉아 있어요. 그걸 본 여러분의 마음은 어떨까요? 그런 아이의 행동을 본 부모들 중에는 아이에게 화를 내면서 왜 같이 놀자고 말을 못하냐?”고 다그치는 분들이 있어요. 아이는 왜 그렇게 행동하고, 부모님은 왜 그렇게 반응할까요?

 

  그런데 그런 아이를 본 부모님들 중에는 그 때야 말로 아이에게 위로와 용기가 필요하다는 것을 아는 분들이 계셔요. 그분들은 그 때에 아이를 불러 조용히 이야기해요. “사람은 누구나 낯선 사람들을 만날 때 어색하단다. 다가가서 이야기하는 것이 힘들면 혼자 있어도 돼!! 그러나 누군가 너에게 다가오면 용기를 내서 이야기해 보렴. 엄마, 아빠가 곁에 있어 줄게...” 그러면 아이는 어떨까요? 이렇게 이야기하는 부모님은 첫 번째 부모님들과 무엇이 다를까요?

 

  권경인 교수님은요, 자녀를 교육함에 있어서 경제적 자본도 필요하지만 더욱 더 중요한 것이 심리적 자본이라고 그래요. 심리적 자본은요, 부모가 자기를 이해하면서 생기는 내적인 힘이에요. 보세요. 놀이터에서 아이가 겉돌았어요. 그 때 부모님 중에 어떤 분은 화를 냈지요? 그런 분은요, 아내나 남편, 이웃들의 못마땅한 것을 보았을 때도 화를 내요. 그런데 나중에 후회를 한다고 해도 그분들은요, 내가 왜 화가 났는지를 몰라요. 그러니까 평생을 그렇게 사는 거예요. 그렇다면 화가 나는 이유가 뭘까요? 지금 내가 행동하고, 반응하는 것의 원인은요, 우리의 무의식 속에 있어요. 다시 말하면 내가 어릴 적 경험한 것들이 무의식 속에 남아 있어서 오늘 우리들의 삶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에요.

 

  예를 들어 어릴 적 부모님으로부터 자주 거절을 당했거나, 충분한 관심을 받지 못했다면요, “나는 보잘 것 없는 존재라는 생각이 무의식 속에 남아 있어요. 그러면 어때요? 다른 사람의 눈치를 봐요. 자신감이 없어요. 남이 나를 무시하는 것 같아 늘 화가 나요. 예민하게 반응해요. 이런 사람이 부모가 되면요, 자신의 그런 모습이 아이에게서 보여 질 때 화가 나는 거예요. 그래서 다그쳐요. 이런 부모는 말로 아이들에게 상처를 줘요. 말을 안 한다고 해도, 아이의 행동이 못마땅하고, 답답할 때마다 표정과 눈빛으로 더 큰 상처를 줘요. “으이, 못난 놈, 어쩜 그거 하나 제대로 못하니?” 그걸 아이가 모를까요? 아니에요. 그러니까 아이는요, 자기 스스로를 못난이라고 여기는 거예요. 이런 나 자신을 발견하고, 극복할 때 심리적 자산이 늘어나는 거예요.

 

  우리들 대부분은 이런 심리적 자본을 거의 축척하질 못했어요. 젊은 세대들 역시 자신의 내면과 심리적 이해를 갖지 못하니까요, 힘겹게 부모역할을 하는 거예요. 그런데 만약 우리가 하나님의 사랑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면 어떨까요? 그분의 놀라운 사랑을 경험한다면 어떨까요? 심리적 자본이 엄청나게 축척돼요. 그러면 자신감이 넘치고요, 생각하고 행동하는 것도 달라져요. 주안에서 변화된 사람들의 공통적인 변화를 보실래요? 남편과 아내가 마음에 안 들어요. 자녀의 못난 모습이 보여요. 그 때 변화된 사람의 생각이에요. “그런 모습만 있는 게 아니야! 잘하는 것도 있어!! 하나님이 잘되게 하실 거야!!!” 그걸 보는 거예요. 그러니까 화가 날 수 없는 거예요.

 

댓글쓰기 ok
목록